최민정, 엄청난 포상금 ‘액수’ 공개됐다

최민정, 엄청난 포상금 ‘액수’ 공개됐다

엄청난 실력으로 금메달까지 목에 건 최민정

총 금메달 1개, 은메달 2

최민정이 받는 포상금 액수 화제

최민정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친 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준준결승에서도 분노의 질주를 하며 올림픽 신기록 까지 세웠다.

윤홍근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은 이번 올림픽에서 개인 종목 메달리스트에게 금메달 1억 원, 은메달 5000만 원, 동메달 3000만 원의 포상금을 준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단체전의 경우 금메달 2억 원, 은메달 1억 5000만 원을 출전 선수들끼리 나눠 갖는다.

그리고 최민정은 이번 올림픽에서 여자 1500m 금메달, 여자 1000m 은메달, 여자 3000m 계주 은메달 등 총 3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에 총 포상금은 1억 8000만 원에 달한다.

1억 5000만 원의 3000m 계주 은메달 포상금은 최민정, 김아랑, 이유빈, 서휘민, 박지윤이 각각 3000만 원씩 나눠 갖는다.

남자 대표팀 또한 포상금을 똑같이 가져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