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8대 폐차 시켰다..” 장윤정의 소름돋는 이야기에 모두가 놀랐다.

“차 8대 폐차 시켰다..” 장윤정의 소름돋는 이야기에 모두가 놀랐다.

장윤정,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윤정, “1년에 기름값만..”
“못해도 40주는 공연”

장윤정이 역시 트로트의 여왕이라는걸 알 수 있는 이야기를 전했다.

장윤정이 공연을 앞두고 한 이야기이다.

제작진이 장윤정에게 말하기를 “지금까지 공연한 횟수가 어떻게 되냐?” 라고 이야기를 전했다.

그러자 장윤정은 “모르겠다. 1년에 못해도 40주는 하는 것 같다. 하루에 2회씩” 라고 답해 역시 행사의 여왕이라는 수식어가 맞는 이야기를 했다.

장윤정에게 질문한 제작진

이어 제작진이 “요즘도 차를 많이 타냐”는 질문을했다.

이어 장윤정은 “1년에 10만km 더 탄다. 차를 1년 6개월 타면 폐차가 됐다. 연예인들 타고 다니는 큰 차 밴 있지 않냐. 8대 정도 탄 것 같다. 위험해서 더 탈 수가 없다”고 이야기를 전해 많은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장윤정
장윤정

예전 장윤정은 방송에서 다른 이야기도 전했다.

장윤정의 고백

저번 2020년 방송된 JTBC ‘히든싱어’에서 나온 이야기이다.

그때당시 장윤정은 과거 1년 기름값만 2억 5000만 원에 달한다고 밝혀서 역시 주변사람들으 모두 놀라게 했다.

당시 장윤정은 “그때 기억이 많지 않다. 차 타고 내려서 노래하고 밥도 못 먹고 그렇게 다녔다”고 이야기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행복을 느끼기엔 너무 버거웠던 스케줄이었던 것 같다”고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장윤정은 명실상부 트로트 여왕이다.

장윤정의 행복한 연예계 생활을 응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