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쓴, 임신한 홍현희 때문에 한밤중 비상 걸렸다 (사진)

제이쓴, 임신한 홍현희 때문에 한밤중 비상 걸렸다 (사진)

제이쓴이 홍현희 때문에 위기에 쳐했다.

복숭아를 급하게 찾는다.

인테리어 전문가 겸 방송인 제이쓴이 임신한 아내 홍현희를 위해 도움을 요청했다.

홍현희의 남편인 제이쓴은 지난 5일 자신의 sns에

“혹시 복숭아 파는데 아는 사람? 농장에 다 전화해 봤는데 복숭아는 저장이 안 된다고 없다고 하는데 알려주세요”라고 적었다.

임신 중인 홍현희가 복숭아를 먹고 싶다고 해 한밤중에 복숭아 구하기에 나선 것이 주요 이유였다.

제이쓴은 “이럴 줄 알았으면 복숭아나무를 사서 키워두는 건데”라고 농담을 던졌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침대에 나란히 누워있는 제이쓴과 홍현희가 담겼다.

어딘가 힘들어 보이는 홍현희와 달리 밝은 미소를 띤 제이슨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기서 네티즌들과 지인들은 댓글로 복숭아 캔을 추천했다. 그러자 제이쓴은 “그 맛이 아니래요”라고 답글을 직접 남겼다.

두사람은 최근 임신 소식을 알리며 축하인사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