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프로야구 선수, 부산에서 칼에 찔렸습니다” (+위치)

“전직 프로야구 선수, 부산에서 칼에 찔렸습니다” (+위치)

전직 프로야구 선수 논란
흉기로 찔러 논란
부산에서 벌어진 일

부산에서 30대 남성이 야구선수 출신 조직폭력배를 흉기로 찔러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조직폭력배 조직원인 A씨(30대)를 흉기로 찌른 혐의(특수상해)로 B씨(30대)를 수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 3월 29일 오전 0시35분쯤 부산 중구 부평동 길거리에서 A씨 다리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현재 퇴원 후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와 B씨는 동네 선후배 사이로, 대화 중 시비가 붙자 B씨가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수사를 받고 있으며, A씨는 지난 1월쯤 같은 조직원과 쌍방폭행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A씨는 야구선수 출신으로 현재 재건20세기파 소속 조직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평소 A씨가 자신을 괴롭혀 와서 범행을 저지르게 됐다고 진술한 상태이며, B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폭력은 용납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