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9시’ 부터 정부지원금인 희망적금 드디어 신청시작…’얼마나 많이 돈 주길래?’ (정부지원금)

‘연 10%대’ 청년희망적금 출시…오늘 91·96·01년생 가입 신청

희망적금 21일 오늘 신청 시작

무려 최고 연 10% 금리 효과

200만명이 몰릴 예정

최고 연 10% 안팎의 금리 효과를 내는 ‘청년희망적금’이 출시 전 가입 가능 여부 조회에 200만명이 몰리는 높은 관심 속에 21일 출시된다.

그리고 은행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기업·부산·대구·광주·전북·제주은행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청년희망적금 가입 신청을 받는다고 이야기한다.

우리가 알고 있는 가입 신청은 대면·비대면 방식 모두 가능하다고 알려졌다.

그리고 청년희망적금은 만 19∼34세 청년의 안정적인 자산관리 지원을 위해 저축장려금을 추가 지원하고 이자 소득에 비과세를 지원하는 상품으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그리고 저축장려금은 1년차 납입액의 2%, 2년차 납입액의 4%만큼 지원된다.

우리가 알고있는 5대 시중은행이 출시하는 청년희망적금의 금리는 5.0~6.0%로, 비과세 혜택까지 고려하면 일반 적금 상품 금리로 환산할 때 최고 10.14~10.49%에 해당한다.

오늘 희망적금 출시 첫 주인 21∼25일에는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가입 신청 요일을 달리하는 ‘5부제 방식’으로 가입을 받는다.

오늘 21일에는 1991년·1996년·2001년생을 대상으로, 22일에는 1987년·1992년·1997년·2002년생으로부터 신청을 받는다.

이는 가입 요건에 부합하는지 조회해주는 ‘미리보기’ 서비스를 신청한 후 가입이 가능하다는 알림을 받은 경우, 미리보기를 신청한 은행에서 별도의 가입요건 확인 절차 없이 바로 가입할 수 있다.

금융위는 미리보기를 조회하지 않더라도 가입에 불이익은 없다고 밝혔지만, 가입 요건에 맞는지 확인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

이어 매월 50만원 한도로 납입할 수 있으며, 만기는 2년이다.

또한 만기까지 납입하면 시중 이자에 더해 저축장려금을 추가로 지원받는다고 한다.

이달 9∼18일에 운영한 미리보기 서비스에는 5대 시중은행에만 150만건가량이 몰렸다. 엄청난 관심이다.

올해 청년희망적금 사업예산은 456억원으로, 가입자들이 모두 월 납입 한도액(50만원)으로 가입했다고 가정하면 38만명을 지원할 수 있는 규모라고 이야기한다.

사실 이번달 9일 금융위는 “청년희망적금은 정부 예산에서 저축장려금을 지원하는 상품으로, 가입신청 순서에 따라 운영할 예정이며 예산규모 등을 고려해 가입 접수가 종료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금융위는 미리보기 서비스 운영 결과 조회 인원 등을 바탕으로 가입 신청과 관련한 추가 기준 전부 공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