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사용자들은 전부 아셔야하는 정보..”번호를 x개로..?” 대박소식

스마트폰 e심 서비스, 통신사 관계없이 번호 2개 사용 가능

개인정보의 노출 우려 때문에 휴대폰을 2대로 분리하여 전화번호를 2개로 사용하던 사용자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다가오는 9월부터 스마트폰 1대당 번호를 2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해 발표한 스마트폰 e심 서비스 도입방안이

오늘 9월 1일부터 국내에서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e심은 eSIM을 표현하는 단어로 내장형 가입자 식별 모듈을 말한다.

기존의 물리적인 유심 슬롯과 마찬가지로 가입자 정보를 담는 소프트웨어 모듈으로 해외에서는 이미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는 서비스로 국내 제품에는 적용되지 않았던 기능이다.

이 e심을 활용하게 되면 스마트폰의 유심과 각각 번호를 받아 이용하는 이용자는 휴대폰 1대에 2개의 번호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각 국내 이동통신사에서는 일정 금액을 지불할 경우 2개의 번호를 사용할 수 있는 투넘버 부가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나 완전히 독립된 하나의 번호를 사용하는 것은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었던 만큼 듀얼심이 적용된 스마트폰은 이러한 제약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 e심 서비스는 2개 이동통신사에 가입을 할 수 있으며 두 회선 각각에 대한 선택약정할인 적용 역시도 가능하다. 또 유심처럼 별도로 구매해서 물리적으로

유심을 끼우는 형태가 아닌 소프트웨어의 형태로도 개통이 가능해 해지, 변경 역시도 용이할 것으로 보인다.

e심 서비스가 사용화되면 기존의 스마트폰 이용자들 역시도 단말기 구매

부담이 덜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기존 유심에 비해서도 저렴한 e심 서비스는 상당히 여러 부분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