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진짜 1000만원 준다” 오늘 극적 추경합의됐다. 손실보상금 언제 누구에게 지급하나?

[속보] “진짜 1000만원 준다” 오늘 극적 추경합의됐다. 손실보상금 언제 누구에게 지급하나?

추경안 극적 합의
손실보상금 합의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1000만원 까지 지급

오늘 극적으로 추경안이 합의됐다.

여야는 이번 추경안에 합의 했다.

이번 추경안에서 합의한 내용이 나왔다.

합의한 내용을 보면 50억 원 이하 371만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최소 600만원에서 최대 1000만원 손실보전금을 주기로 결정됐다 전했다.

추경 규모는 정부안 36조4000억원에서 39조원으로 확대됐고 국채 상환액은 9조원에서 7조5000억원으로 축소가 된것으로 밝혀졌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의장실에서 회동을 한 뒤 기자간담회를 열고

권성동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야기를 전했다.

권성동 대표가 이야기 하기를 “여야가 추경안 처리에 원만하게 합의했다”고 전했다.

또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코로나로 인한 손실지원금 및 보상금을 지급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고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나머지를 전하기를 “윤석열 대통령도 많은 걱정을 하며 제게 직접 전화해 ‘가급적이면 민주당이 요구하는 것에 대해 양보를 많이 해주고 처리하는 게 소상공인을 위하는 길’이라는 말씀이 계셨고 오늘 민주당 요구를 대폭 수용했다”고 전해 어떻게 진행이 됐는지 이야기했다.

여야는 법적 손실보상 지원 대상을 매출액 10억원 이하 소기업에서 매출액 30억원 이하의 중기업까지 전부 확대를 했다.

보전율도 90%에서 100%로, 하한액도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확대했다고 전했다.

이번 추경안 합의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모두 이 위기를 버티고 이겨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