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송영길 피습 당했다. “망치로 머리를.. ” 응급실로 이송 (아래 피습영상)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피습

신촌서 선거운동 중 둔기로 피습

세브란스병원으로 급하게 이송

선거유세를 하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신촌에서 괴한에게 피습당했다.

송 대표는 당시 민주당 사람들과 함께 선거 운동 중이었으며 갑자기 달려든 유튜버 A(70)씨로부터 가격을 당했다고 전했다.

송 대표는 당시 현장에 막 도착해 일행과 함께 이동 중이었으며 한복에 검은색 벙거지 차림의 A씨가 송 대표에게 달려와 송 대표의 머리를 망치로 여러 차례 내리쳤다.

A씨는 바로 현장에서 제압돼 경찰에 공직선거법 위반(선거운동 방해)과 특수상해 등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그는 셀카봉을 든 채 촬영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송 대표는 인근 세브란스병원 응급실로 이동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현장에서 계속된 유세에서 “망치같이 앞부분이 뾰족한 물체로 송 대표의 머리를 내리찍었다”고 말했다.

상황을 지켜본 민주당 이수진(비례) 의원은 “피습 직후 송 대표가 머리를 만지자마자 손가락 사이로 피가 흘러내렸다”며 “지금 봉합 수술을 받고 있다. 모두 너무 놀라고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현장 목격자에 따르면 A씨는 송 대표를 가격한 직후 “한미 군사훈련을 반대한다”, “청년들에게 이런 세상을 물려줄 수 없다”고 외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올린 유튜브 영상을 보면 그는 지난달부터 송 대표의 선거운동 현장을 쫓아다닌 것으로 파악된다.

송 대표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송 대표가 미상의 물체로 머리를 맞았고 피가 나서 근처 응급실로 이동했다”고 말했다.

송영길 대표 피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