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고속터미널 사거리에서 즉사 사고, 급속 확산 중.. 어떻게 된 일?

서울 고속터미널 사거리에서 즉사 사고, 급속 확산 중.. 어떻게 된 일?

30일에 일어난 사고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 중
고속터미널 사거리에서 충돌 후 즉사

안타까운 소식입니다.
서울 반포동 고속터미널 사거리 도로에서 사고가 일어났다.
전기 자전거 타던 40대 여성, 화물차와 충돌해 즉사한 것으로 알려져 많은 사람들이 안타끼워 하고 있다.
서울 고속버스터미널 사거리 인근 도로에서 자전거 운전자가 화물차와 충돌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뉴스1은 30일 서울 서초경찰서 관할 사건 내용을 인용했다.

이날 낮 12시 20분 서울 반포동 고속터미널 사거리 잠원 IC 방향 도로에서 전기 자전거 운전자 40대 여성이 화물차와 충돌해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다고 직접 이야기하며 전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 당국이 곧바로 현장 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자전거 운전자인 여성은 현장에서 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그리고 경찰은 화물차 운전자인 40대 남성을 조사하고 있으며 남성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될 방침이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경찰 측 관계자는 “조사 상황으로 볼 때 화물차 운전자인 남성의 음주 정황은 보이지 않는다.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머니투데이는 경찰 측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하면, 화물차와 충돌한 여성이 당시 전기 자전거를 타고 ‘배달’ 일을 하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샀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