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빠이 이상용, 소름돋는 일 해서 화제.. “정말 아무나..”

방송인 이상용, 한달 300만원씩 길거리 나눔

뽀빠이 아저씨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방송인 이상용이 매달 어려운 사람을 위해 300만원을 나누어준다는 소식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방송인 이상용이 출연하여 근황을 전했는데 이날 방송에서는 새돈을 찾아 구두 수선집으로 향해 현금을 건네는 모습이 담겼다.

돈을 전달하면서 이상용은 “천원짜리 새돈이니까 복돈이다. 두장, 세장씩 어려운 사람들 나누어주는 거다. 50년이 되었다.”고 전했다.

자신의 재산을 나누어주는 선행을 지속적으로 이어왔다는 것인데 이와 같은 행동에 대해서 이상용은 “내가 어렵게 컸기 때문에 눈에 띄는 어려운 사람이 너무 많다.

수레 끄는 아저씨 보면 무조건 불러서 천원짜리를 20장 준다.

식다에 다섯장, 아기 두장, 하루에 백장을 준다. 한달에 삼백, 돈이 아니고 복 돈이다. 복이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특히나 어렵게 살아가는 사람들을 보고 방송인 이상용은 “폐지를 산만큼 쌓아도 4천원 밖에 못받는다.”며 “20장을 주면 5일치를 선물받는 거다.

저 사람이 5일 치의 행복을 받았으면 좋겠다. 덜피곤하지 않겠나 해서 주는거다.”라고 덧붙였다.

자신이 어려운 생활을 보냈기 때문에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눔을 실천한다는 그는 한달 300만원이라는 큰 돈을 기부를 위해서 사용한다고 한다.

주변의 이웃들이 더 나은 삶을 살아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자신이 가진 것을 아낌없이 나눌 줄 아는 따뜻한 사람인 것이다.

자신의 성공을 주변 이웃과 나눌줄 아는 따뜻한 이상용의 더 많은 활동을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