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행위..” 정형돈 결국 오늘 자수했다..어떻게 된 일?

“불법행위..” 정형돈 결국 오늘 자수했다..어떻게 된 일?

개그맨 정형돈 오늘 자수
강남경찰서 직접 찾아 자진신고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인한 신고

개그맨 정형돈은 직접 경찰서로 이동하여 자수 하였다.

연합뉴스는 16일 “정 씨는 이날 오후 1시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방문해 도로교통법 위반(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사실을 자진 신고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이날 당일 정형돈에게 도로교통법 위반 사항에 대해 과태료 6만원과 벌점 15점을 부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형돈은 지난달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형돈의 제목없음TV’에 게시한 영상 속에서 운전 도중 휴대전화를 사용해 도로교통법을 위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형돈은 영상에서 자막으로 “운전 중 핸드폰 사용은 명백한 불법으로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고 직접 이야기 했다.

이어 정형돈은 고정 댓글에 “영상 내용 중 한 손으로 핸드폰을 들고 인터뷰한 장면이 위법 사항으로 판단돼 직접 경찰서로 가 자수할 예정이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하겠다”고 말을 남겼다.

도로교통법 제49조에 따르면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은 불법이기 때문에 직접 자수한 것이다.

적발 시 벌점 15점 부과와 승합차 7만원, 승용차 6만원, 이륜차 4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고 밝혔다.

단, 자동차 등이 정지하고 있는 경우, 긴급자동차를 운전하는 경우, 각종 범죄 및 재해신고 등 긴급한 필요가 있는 경우,

안전운전에 장애를 주지 아니하는 장치로서 손으로 잡지 아니하고도 휴대용 전화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장치를 이용하는 경우는 예외다.

도로교통법을 지키며 운전 해야할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