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도 안돼..” 편의점, 밤에는 물건값 올려받겠다 선언.. 무슨 일?


최저 임금 인상, 편의점 심야 물건값 올려 받겠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5.0% 인상될 예정으로 밝혀진 가운데 전국 편의점 점주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심야 시간에 판매하는 상품의 가격을 올려서 받는 이름하여 ‘심야 할증제’ 도입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서 편의점 점주들의 실질적인 수익 자체가 줄어들게 된 것은 물론이고 하나의 매장을 운영한다고 하더라도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아르바이트생보다도 점주가 더 적은 수익을 챙겨가게 되는 상황을 예방하고자 한다는 것

지난 5일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회의를 통해서 편의점 본사에 심야 할증제를 요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GS25를 비롯해 CU,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의 가맹점주 협의회로 구성되어 있는 단체이다.

편의점 심야 물건값 인상에 해당하는 심야 할증제는 최저임금 인상제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더는 버티기 어렵다는 판단으로

편의점 본사와 협의해서 심야에 물건을 올려받겠다는 의도로 만들어진 제도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심야 할증제가 도입되면 편의점 심야 물건값이 인상될 예정으로 심야 영업시간은

0시부터 오전 6시까지로 지정하여 해당 시간대에 물건을 구매하게 될 경우 물건값의 5% 정도를 올려서 부과하겠다는 것으로

실질적으로 해당 시간에 물건을 구매할 소비자들이 임금 인상에 따른 문제를 부담하게 된다는 지적이다.

실질적인 편의점 업주들의 피해 부분과 근로를 하는 노동자들의 근로환경 그리고 삶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제대로 된 결론이 나오기를 바라는 마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