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소암 투병’ 홍진경, 이영자 눈물 쏟았다.. 난소암의 심각성은?

‘난소암 투병’ 홍진경, 이영자 눈물 쏟았다.. 난소암의 심각성은?

홍진경 난소암 투병 일화
이영자 눈물 쏟아
홍진경이 투병중인 난소암은?

이영자가 홍진경의 난소암 투병을 이야기 하며 눈물을 쏟았다.

7일에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참견시점’ 에서 나온 이야기이다.

홍진경과 이영자가 함께 여행을 가는 내용이다.

방송에서 홍진경이 이야기 하기를 “사람들이 내가 제주도에서 살았던 거 잘 모른다. 나한테 제주도는 올곧이 힐링하러 오는 곳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영자는 “우리가 쉽게 말하지만 상상도 못 할 일이 아니냐. 항암치료라는 게. 인생에서 그걸 경험한 거다. 죽느냐 사느냐” 홍진경의 암투병을 이야기하며 눈물을 흘렸다.

홍진경의 난소암 진단

홍진경은 지난 2014년 3월 활발한 활동 중 갑작스레 난소암 진단을 받아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었다.

홍진경이 난소암을 이유로 항암치료를 받던 중 머리카락부터 눈썹까지 모두 빠졌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홍진경은 “항상 죽음을 대비하면서 사는 습관이 생겼다”라고 이야기를 하며 많은 이들을 눈물짓게 했다.

“우리가 하는 일에 대해 철학을 가지고 한 건 아니었다. 출연료 벌려고 (방송을) 한 거였다. 언니가 하라고 하면 그냥 했었다”라고 고백했다.

홍진경의 난소암 투병 중

그러면서 “그런데 항암치료를 할 때 몇 시간씩 걸리니까 예능을 준비해서 갔다. ‘무한도전’을 거의 다 받아서 갔다. 진짜 깔깔대면서 몇 편 보면 세 시간 치료가 끝나더라”라고 이야기를 전했다.

“그때부터 웃음을 주는 것에 철학적인 생각을 하게 됐다. 자부심이 생겼다”자신이 생각하는 웃음에 대해 이야기를 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이영자의 이야기

이영자는 “미안하다. 네 짐은 한 번도 내가 져 준 적이 없는데 너한테 내 짐은 나눈 게 많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전지적 참견 시점에 나온 내용으로 많은 시청자들이 공감하며 눈물흘렸다.

홍진경이 투병했던 난소암이란 여성 생식과 호르몬 분비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난소에서 발생하는 암을 가리킨다고 이야기를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