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김준호 죽여버리고 싶었다..” 결혼 할 김준호에게 왜?

김지민 “김준호 죽여버리고 싶었다..” 결혼 할 김준호에게 왜?

김지민 김준호 연애이야기
김준호에게 김지민이 이야기
돌싱포맨에서 나온 이야기

김준호와 김지민 이야기가 나왔다.

이런 이야기는 어제 24일 방송된 SBS 예능 ‘돌싱포맨’에서 나온 이야기이다.

이날 멤버들이 완전 깨끗해진 김준호 집에 모였다.

멤버들은 “다른 집인 줄 알았다”고 했다.

이때 김준호는 “이제 좀 청소하고 살아야죠” 라고 이야기를 전했다.

김지민이 김준오 집에 들어오자 김준호는 “예쁘게 입고 왔다, 어서 들어오세요”라고 이야기하며 애정표현을 했다.

이에 김준호 집에 있던 사람들이 “제수씨”라며 반기면서 “여기가 어디라고 오냐”고 했고 김지민은 “제2의 나의 집”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때, 김준호가 김지민에게 스킨십하자, 김지민은 “스킨십은 하지말자 우리 엄마 본단 말야”라며 거부했다.

이에 김준호가 “내가 창피하냐”고 하자, 김지민은 “아직은”이라며 솔직하게 이야기를 전했다.

김지민은 “열애발표지 결혼도 아니고 사람 일 어떻게 될지 몰라, 여유를 갖고 지켜봐달라”고 심정을 이야기했다.

김준호는 “헤어진다는 얘기 좀 하지 말라”며 이야기를 했다.

이를 보고 탁재훈은 “어떻게 (끝이) 보인다 , 결혼하고도 헤어지는데 ,사귀다 헤어지는건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전했다.

이를 듣고 김지민은 받아쳤다. “파국으로 치닫는 거냐”며 모두가 웃었다.

또한 김지민은 “하루는 ‘골때녀’ 축구 연습 중 손목이 틀어진 채로 넘어져다들 뛰어오는데 옆에서 기타치고 ‘아무 걱정하지 말아요’ 노래를 부르더라, 레이저를 쏴도 (노래를 불러) 죽여버리고 싶더라”라고 이야기를 했다.

김지민의 입담으로 모두가 폭소했다.

김지민과 김준호의 연애를 응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