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아들, 결국엔 피소당했다.. “회삿돈으로..” 이유는?

김수미 아들, 결국엔 피소당했다.. “회삿돈으로..” 이유는?

김수미 아들 정명호 횡령 혐의 피소 당했다.
횡령혐의 고발 접수 후 수사착수
김수미의 아들, 서효림의 남편

22일 경찰은 정씨와 나팔꽃F&B 이사 송모씨가 업무상 횡령 혐의 고발을 접수했으며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에 경찰은 고발당한 정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여기서 배우 김수미(본명 김영옥)의 아들이자 나팔꽃F&B 대표인 정명호씨는 2019년 4월부터 5월 한달간 회삿돈 3억원을 대북협업 관련주에 약 56,600주인 약 2억 6천억을 매수했습니다고 밝혔다.

그러나 회사 직원 A씨에게 주식 매입을 지시하고 A씨 계좌에 회삿돈 3억원을 이체했다고 밝혔다.

또한 정씨는 A씨에 개인 소유 증권계좌를 이용해 주식을 매수했다고 밝혔다.

김수미 아들 정명호씨는 어머니가 출연하는 tvN 요리 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이 북한에서 촬영하는 걸 알게됐다.

즉시 대북협업 관련주가 상승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이를 계획한 것으로 보입니다. A씨는 주식을 매입하고 주가가 상승하면 이를 매도하여 원금 3억원은 회사로 다시 반환하고 수익금은 자신을 비롯해 정씨와 송씨 셋이서 나눠 사용하기로 협의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2019년 6월에 A씨가 퇴사하면서 회사돈으로 매입한 주식은 또다른 직원 계좌로 이체되었지만 더 큰 문제가 생기게 된다고 밝혔다.

tvN측에서 북한 촬영이 어그러지면서 성사되지 않게되고 결국 매입한 주식 가격이 떨어지기 시작한 것이 문제가 된것입니다.

이에 정씨는 손해를 감수하고 주식을 매도한 뒤 또 다른 주식을 매입한 걸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이에 회삿돈으로 개인 계좌로 옮긴 뒤 주식 거래를 한 점으로 업무상 횡령 혐의가 인정될 가능성이 높으며 대표가 지분 100%를 갖고있는이상 개인 회사라도 회삿돈을 사업 목적 외에 투자 용도로 사용하면 안됩니다. 이 사실에 대해서 정씨는 사적으로 유용한 게 아니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정씨는 ‘자신이 개인적으로 유용한 게 아니며 합법적으로 변호사, 이사회, 회사 재무회계 담당과 이야기해서 실행했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