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축구선수 불륜녀 사건” 지목된 축구선수 조현우, 조현우 아내가 직접 해명했다.

국가대표 축구선수 불륜녀 사건 지목된 조현우, 조현우 아내가 직접 해명했다.

조현우 불륜녀 사건 지목
이때 직접 올라온 인스타 사진
남편에 대한 사랑 과시

최근 불미스런 일이 발생해 방송에 나온 후 논란이 됐었다.
이에 대상이 국가대표 축구선수 조현우라는 이야기가 퍼지고 있었다.
축구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울산 현대)의 아내가 남편에 대한 루머를 적극 부인해서 화제이다.

지난 22일 조현우의 아내는 가족이 함께 운영하는 인스타그램에 “짝사랑 이상무”라는 내용과 함께 하트 포즈를 취한 조현우의 사진을 직접 개제하며 논란을 잠재웠다.

조현우의 아내는 “(남편은) 여전한 누나 바라기다”라며 “DM 안 보내주셔도 된다”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그는 최근 논란을 불러일으킨 ‘애로부부’ 사연과 관련해 조현우가 사연 속 국가대표가 절대 아니라는 점이 확실해 진 것이다.

이어 “남편은 명품 안 좋아하고 신상 휴대폰만 좋아한다”며 ‘애로부부가 뭐고’, ‘사랑인걸’ 등 해시태그를 달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에 네티즌들의 반응은 확실했다.

“역시 조현우 사랑꾼..”, “난 의심 안했어” 등의 반응이 있었다.

이런일이 퍼진 이유는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예능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선 한 축구 선수의 아내 A 씨가 제보한 사연 때문에 퍼지게 됐다.

방송에 따르면 수십억 원에 달하는 연봉의 국가대표 경력 스타로 거듭난 남편은 외도 정황을 보였고, 아내에게 일방적으로 이혼 통보를 했다고 전해졌다.

방송 이후 분개한 네티즌들은 해당 사연의 축구 선수와 상간녀로 추정되는 이들의 SNS 계정에 네티즌들이 찾아가 악플을 쏟아내며 문제가 되고 있었다.

한편 한국과 이란의 아시아 최종예선 경기에서 2:0으로 이긴 국가대표 축구선수들 응원합니다.